HOME > 임금체불 > 노동부 진정
진정이란, 근로자가 사업주에게 근로를 제공하고 임금이 체불되었을 때에는 노동부에 억울함을 호소하여 사업주로부터 밀린 임금을 지급받을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요구하는 행위를 말한다.

근로기준법 제102조에 따라 노동부에서는 노동관계법령에 의거 근로자의 진정사건에 대해 근로자와 사용자를 조사하고, 사업주의 위법사항에 대해서는 시정조치를 내리며, 시정조치를 이행치 않거나 근로자가 사용자를 근로기준법 위반으로 처벌해 달라는 요구가 있을시 사업주를 검찰에 형사입건 송치하게 된다.

   
만약 사용자가 행방불명으로 노동부 근로감독관의 출석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전국에 지명수배를 하게 되며 검거될 때까지 기소중지의견으로 검찰청에 송치하고, 사용자가 고의적으로 출석치 않을 때에는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강제구인을 하여 수사를 하게 된다.

노동부로부터 임금체불사건을 송치받은 검찰청에서는 해당법원에 기소를 하게 되고, 해당법원에서는 사업주의 고의성, 체불액규모, 체불사유, 피해근로자와의 합의 등을 참작하여 3년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을 수 있음, 단, 반의사불벌 취하의 경우 사업주의 처벌은 하지 않으며, 추후 진정. 고소 등 재신고를 할 수 없다.

그리고 사용자에 대하여 형사처벌이 받더라도 사용자가 근로자에게 지급할 체불임금에 대한 지급의무가 소멸되는 것은 아니므로 근로자는 노동부로 부터 체불임금확인원을 발급받아 무료법률구조공단을 통하여 무료로 법원에 임금지급청구소송을 제기하여 확정 판결을 받을 수 있으며, 확정 판결 내용에 따라 사용자(법인의 경우 법인자체 재산, 개인의 경우 개인재산에 (가)압류를 하고, 그 재산에 경매신청을 하여 배당을 받게 된다.

만약 강제집행을 할 재산이 전혀 없는 경우엔 위에 설명한 형사처벌로 진정사건은 종결이 되며, 사용자가 재산이 형성될 때까지 근로자의 체불임금은 보류할 수밖에 없다.